문화유적명소

지안재

엉겅퀴 | 370


1

 

「〈화개장터〉의 냇물은 길과 함께 흘러서 세 갈래로 나 있었다. 한 줄기는 전라도 땅 구례 쪽에서 오고 한 줄기는 경상도 쪽 화개협(花開峽)에서 흘러내려, 여기서 합쳐서, 푸른 산과 검은 고목 그림자를 거꾸로 비춘 채, 호수같이 조용히 돌아, 경상 전라 양도의 경계를 그어주며, 다시 남으로 남으로 흘러내리는 것이, 섬진강 본류였다.

김동리의 소설 《역마》는 이렇게 시작된다. 지리산꾼이면 누구든 눈을 감고도 환히 그릴 수 있는 풍경이다. 이것은 우리의 마음속 풍경을 슬며시 들여다본 작가가 뛰어난 솜씨로 풀어낸 것이 아닐까? 우리가 하고 싶은 말, 우리가 쓰고 싶은 글은 이미 예전 사람들이 다해버려서 더 할 말도 더 쓸 글도 없어 절망감을 느낄 때가 많다.

옥화 성기 계연 체장수 할머니 떠돌이 중 등 역마살(驛馬煞)이 낀 사람들과 그런 역마살이 낀 사람을 기다리는 사람들. 떠돌이와 붙박이, 화개장터를 배경으로 대물림인 듯 거부할 수 없는 역마살의 운명과 맺어질 수 없는 안타까운 인연, 떠나 보낼 수밖에 없는 사연. 우리 세대와 앞 세대에게는 슬픈 영화의 끝장면처럼 가슴 시린 사연으로 기억되고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소설, 역마.

소설 속의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누구에게나 역마살이 조금은 있지 않을까? 우리는 젊은 날의 방황과 질풍노도 뿐만 아니라 나이 들어서도 어느 순간 문득 떠나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가 있지 않은가? 몸은 붙박혀 있지만 일탈을 꿈꾸고, 낯선 곳으로의 떠남을 그리워하고, 자유로운 영혼을 상상하고···. 노마드(nomad). 그건 아득한 원시시대 수렵인이나 유목민의 DNA가 아직도 우리의 피 속에 남아있어서가 아닐까? 그래서 현실의 제약 속에서 그나마 미친 듯이 지리산으로 달려가 샛길을 헤매고 다니는 것은 아닌지···. 

 

2

 

역마(驛馬)는 역과 역을 오가는 말이다. 왕조시대에 역()은 조정의 명령과 공문서의 전달, 변방의 긴급한 군사 정보 및 외국 사신의 접대, 공공 물자의 운송과 수령들의 교체 및 관리들의 공무 수행을 위해 말을 제공하던 곳이었다. 즉 국가의 공적인 교통 및 통신기관이었고, 제도상으로는 전국토가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었다. 다른 말로 우역(郵驛) 또는 역참(驛站)이라고도 하였다.

역에서 말을 징발할 수 있는 증표가 마패(馬牌)였으며, 마패에 새겨진 말의 수효(1~10마리)만큼 말을 차출할 수 있었다. 한양에 본가가 있는 어떤 양반이 용인현감으로 발령받아 역마를 이용하여 단신부임한다고 치자. 6품인 현감에게는 승마(乘馬) 두 마리와 짐말 한 마리로 역마 3마리가 제공되는 식이다. 빨리 부임하고 싶다고 말에 채찍을 가하여 달려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서울 청파역에서 마패를 제시하면 역졸(驛卒)이 말을 끌고 수행하여 양재역까지 이르는 데에 한나절이 걸린다. 말 탄 관원 기준이 아니라 도보로 걷는 역졸의 속도이기 때문이다. 거기서 청파역의 역마와 역졸은 인계 후 왔던 길로 돌아가고, 관원은 약재역에서 말을 갈아타고 역시 한나절 만에 낙생역까지 가서 하룻밤을 묵는다(*주변의 院 이용 가능). 다음날 또 말을 갈아타고 용인에 도착하면 한나절이 소요된다.

역과 역은 30리를 기준으로 설치하는 것이 원칙이며, 원래 참()은 역내 또는 역과 역 사이에 휴식을 취하는 곳이나, 통틀어 역참이라 하였다. 역참과 역참 간의 거리를 한참(一站)이라 하며, 원래는 이런 거리 개념인데 바뀌어 지금은 시간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한참은 역에서 다음 역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가리키므로 원래대로라면 서너시간 또는 한나절 동안을 뜻하는 말이라 하겠다. 물론 급한 공문서나 긴급사안은 하루에 6(180)을 돌파하거나 쌍마(雙馬)로 밤낮을 달리게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처럼 역마는 일을 마치면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원칙인데 역마살이라니, 역마가 들으면 섭섭하겠다. 멀리 떠나가는 것보다 엉덩이 붙일 새 없이 끊임없이 돌아다니는 것에 방점을 찍은 뜻일까. 그렇다면 옥화와 할머니는 역마처럼 떠돌다가도 언젠가는 다시 돌아올 남정네들을 기다려 화개장터를 떠나지 못한 것일까?

 

3

 

예나 지금이나 함양읍에서 천왕봉으로 오르는 주된 루트는 지안재를 지나고 오도재를 넘는 길이다. 아시다시피 이 길은 오도재에서 바라보는 일망무제(一望無際)의 지리산 주능선 풍경도 비할 바 없이 좋지만, 지안재의 아름다운 길도 덤으로 누릴 수 있다. 김종직(1472) 김일손(1489) 남주헌(1807)도 이 길을 경유하였다.

지안재는 제한치(蹄閑峙)에서 유래된 지명인데, 세간에 떠도는 말처럼 가파른 고갯길에 말발굽도 쉬어간다고 제한치가 아니라 고개 아래 지금의 조동마을에 옛 제한역(蹄閑驛)이 있었기 때문에 제한치이다. 즉 제한역에서 역로(驛路)는 지안재로 이어진 것이 아니라 곧장 팔랑치 너머 인월로 이어졌으므로 지안재에서 말발굽을 쉬어갈 일은 없었다는 얘기다. 말굽을 쉬어간 것은 맞지만 그건 제한치가 아니라 제한역이었으며, 제한치(지안재)는 단지 제한촌 뒤에 있다고 제한치인 것이다.

역명(驛名)은 당연히 역이 위치한 기존의 지명을 따라 지어졌는데 이곳은 거꾸로 역명에서 지명이 유래된 것으로 보인다. 공식기록상으로 제한역은 1438(세종 20) 처음 등장한다. 경상도 함양의 새 역은 제한이라 칭한다[慶尙道咸陽新驛稱蹄閑](조선왕조실록) 그 전에는 확인되지 않는 지명이며, 말발굽[]을 쉰다[]는 것은 역()과 관련된 지명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동서로 연결되는 인근의 사근역(沙斤驛)과 인월역(引月驛)은 기록상 고려 때부터 명확히 존재했으며, 제한역이 없으면 두 역간의 거리는 50~60리로 지나치게 멀다. 그러므로 제한역은 그전부터 잠시 말발굽을 쉬어가는[蹄閑] 임시역의 기능을 수행하다가 세종 때에 정식 역이 되지 않았나 싶다. 그건 《동국여지승람》에 소개된, 세종대 이전에 제한역을 읊은 이첨(李詹 1345~1405)로도 증명할 수 있을 것 같다. 내용상 제한역의 객사에 자고 간다는 얘기로 읽힌다.

  雲峰坂道竝溪傍(운봉판도병계방) 운봉 가는 고갯길은 시내 곁으로 나 있는데

  往跨征驢一嘯長(왕과정려일소장) 나귀 타고 가면서 긴 휘파람 분다

  無賴西山高萬丈(무뢰서산고만장) 서쪽 산은 만 길이나 높다고 말하지 말라

  客來投館未斜陽(객래투관미사양) 객이 여관에 들어도 해는 지지 않았네

역 주변에는 역참 관원들에게 딸린 식솔, 둔전(屯田) 경작, 물자공급 등을 위한 촌락이 형성되기 마련이며, 제한역의 경우 지금의 조동(지안)마을이 그곳일 것이다. 1789년의 호구총수(戶口總數)에는 제한촌(蹄閑村)으로 올라 있다.


 



지안재 풍경


여지승람에 사근역은 군 동쪽 16, 제한역은 군 서쪽 15리에 있다 하였다. 조선조의 역참은 전국을 41개의 권역으로 나누어 운영하였고 그 한 권역을 역도(驛道)라 하였으며 그 역도의 장()이 찰방(察訪 종6)이었다. 당시 경상우도(慶尙右道) 6개의 역도로 나뉘어 있었고 제한역이 속한 역도는 사근도(沙斤道)였다. 사근역은 사근도의 본역이었고, 본역 외에도 제한 정곡 신안 평사 등 산하에 14개의 역을 관할하였다. 『군자사기(君子寺記)』등 지리산에 관한 많은 기록을 남긴 이덕무(1741~1793)도 한때(1783) 사근도 찰방을 역임하였다.

1380(고려 우왕(禑王) 6) 왜적들이 침입하여 삼남지방(충청·전라·경상)을 유린할 때 그들은 사근역에 주둔하면서 고려의 군사를 크게 깨뜨렸고, 이후 함양성을 함락시키고 인월에 주둔하였다가 이성계에게 섬멸당하였다. 이때 왜구들은 제한역을 거쳐 갔을 것이다. 우리 역사의 영욕(榮辱)을 지켜본 제한역이다.


대동여지도 관련 부분







오도재 및 지리 주능선

 

4

 

제한(蹄閑), 나는 조선조 500여개의 역 중 가장 아름다운 이름이라고 생각한다. 역명으로 이보다 더 어울리는 이름이 있을까. 제한지안으로 된 것은 대부분의 사투리가 그렇듯 언어경제의 원리에 따라 입을 적게 벌려도 되고 발음하기도 쉬운 지안으로 바뀌었을 것이다.

이름 뿐만 아니라 그 아름다운 풍광을 읊은 시도 있다. 관포 어득강(灌圃魚得江 1470~1550)의 『宿蹄閑(숙제한) 제한역에서 자다』이다.

  無數佳山與我東(무수가산여아동) 내가 가는 동쪽으로 아름다운 산들 무수히 펼쳐지고

  回頭旋已失雲峯(회두선이실운봉) 머리 돌려 바라보니 이미 운봉은 보이지 않네

  欲知天嶺無多遠(욕지천령무다원) 천령(함양)은 그리 멀지 않은 듯

  看取白岩山色濃(간취백암산색농) 저기 흰 바위와 산색 짙은 곳이라오

  凌晨衝霧路多迷(능신충무노다미) 새벽 안개 짙어 보이지 않는 길을 뚫고 와

  决决淸流洗馬蹄(결결청류세마제) 콸콸 맑은 시냇물에 말굽을 씻는다

  眼底無非佳水石(안저무비가수석) 눈 아래 펼쳐진 수석은 모두 아름다운데

  不知何處是西溪(부지하처시서계) 여기가 곧 서계(西溪)로구나

서계(西溪)는 조동마을 앞을 흐르는 구룡천을 가리키며 함양읍의 서쪽으로 흐른다고 서계이며, 읍내에서 위천(渭川)과 합류하여 경호강 남강으로 흘러든다. 다음은 동국여지승람의 기록이다.

「서계(西谿=西溪) : 군 서쪽 8리 지점에 있다. 물의 근원은 팔랑치에서 나오는데, 제한역 아래쪽 5리쯤에 이르러서는 두 산골 사이에 돌이 뻗쳐서 바닥이 되었으며, 갈아놓은 것처럼 매끄럽고, 물줄기가 나는 듯 흘러 물방울을 튕기며, 굽은 낭떠러지에 쏟아져 내려 댕글댕글하는 것이 패옥 소리 같다.

위 시와 기록에서 언급한 특히 아름다운 구간은 구룡저수지 건설로 수몰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첨과 어득강의 시 및 여지승람의 기록으로 볼 때 함양읍에서 제한역을 거쳐 인월 가는 길은 지금의 도로처럼 산기슭으로 난 것이 아니라 시냇가를 따라간 것으로 생각된다.

 

팔랑치는 옛문헌에는 거의 팔량현(八良峴)으로 등재되어 있고, 여덟 장군으로 하여금 고개를 지키게 했다고 팔랑치라 한다는 등의 해석이 난무하고 있는데, 그건 현재의 지명을 가지고 거꾸로 억지 끼워 맞춘 해석일 뿐, 팔랑개비팔랑거리다 등에서 보듯 팔랑바람의 고어(古語)이기도 하다. 따라서 팔랑재는 바람재 바람이 많은 고개의 뜻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 팔랑재를 넘으면 인월이다. 과거엔 운봉에 속하였다. 인월역터에는 기념조형물을 세워 옛기억을 새롭게 이어가고 있다. 나는 귀촌 후 오도재-지안재를 넘어 함양장, 실상사 앞을 지나 인월장에 다니곤 하는데 제한역터에는 표지석 하나 없어 동네분들에게 물어보니 기록이 전혀 없고 군에서도 관심이 없단다. 비교된다. 왜 기록이 없단 말인가? 그래서 정리할 필요성을 느껴 이 글을 쓰게 되었다.  <>


 



인월역터



정자나무 고목이 오래된 마을(조동)임을 알려준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0-03-03 21:56:18 지리다방에서 복사 됨]
5 Comments
뽓때 2020.01.10 20:16  
역마살이 그런뜻이 있군요.
저도 역마살이 있어서 떠돌아 다니기는 하지만
결국은 집으로 돌아가는것 보니
저도 역마살이 든거는 사실로 느껴집니다.
ㅎㅎㅎ
지안재  아래에 새로운 지안마을이 생겼는데 제 친구가 그곳에 살거든요.
이 글을 넘겨주면서....
지안마을의 유래를 살려보라 명(?)해 보겠습니다.

늘  느끼는 것이지만
글을
참 쉽게 잘 쓰십니다
배워야 하는......
다우 2020.01.11 11:45  
지안재가 제한치에서 유래된지명이란 걸 이제야 알았습니다
옛날 도로가 확장, 포장되기 전 고갯마루 정상에 `悟道領`란 조그만 돌 표지석이 하나 세워져 있었기에 난 그저 오도재란 이름만 알았고
지안재란 지명이 있다는 사실은 그후 나중에야 알았습니다

과거 도로가 포장된 후 오도방 클럽 동호회 회원들이랑 이 고개를 몇 차례 넘어다녔는데
이어지는 곡선 구간을 돌아나갈 때 바이크를 거진 땅바닥에 눕히듯 타는 재미가 꽤 쏠쏠했었죠
강호원 2020.01.11 18:53  
거, 지안재 몇 번 넘었는데 지명 유래는 모르고 그냥 아름답다! 라는 생각만 했는데
그런 驛站의 歷史가 있었군요.

말씀대로 전북 남원의 인월처럼 갱남 함양도 정신 좀 채리라 다그치이소.
이제 함양군민이 되었응께.
정신들라면 [한참]이 걸릴랑가? ㅋㅋㅋ

지안재에 얽힌 역참의 고찰, 잘 읽었습니다.
더불어 아름다운 싯귀들도.
꼭대 2020.01.22 22:03  
지리산민이 된 <엉겅퀴>님께 기대한 바가 터져 나올 모양입니다.
산행을 위하여 멀리서 잠시 들리러 오는 시선으로는 볼 수 없는 소소하고도 세밀한 탐구꺼리가 차분하게 지리산 자락에 앉은 <엉겅퀴>님에 의해서 비로소 정리됩니다.

지안재에 역참이 있었다니 조금 의아합니다만, 역참의 루트를 찾아보면 재미 있는 공부꺼리가 생길 것 같습니다.
뿌구리 2020.03.01 21:35  
엉겅퀴, 부산 걱정일랑 이제 마시고, 지리산과 늘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Total